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3월, 2019의 게시물 표시

우리카지노 본사 공식 도메인만 안내합니다.

우리카지노 본사 공식 도메인만 안내합니다.



정부와 인천시는 영종 카지노 문제를 주민과 협의해야 합니다.”
김요한(47) 인천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영종총연) 자문위원은 10일 인천 중구 영종국제도시(영종) 한 사무실에서 이데일리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자문위원은 “2015~2017년 영종포럼에서 우리카지노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대응한 적이 있었다”며 “당시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카지노를 유치하면서 영종주민과 협의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공청회 등 주민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이 없었다”며 “주민들은 대책위 활동을 하면서 불만을 제기했고 인천경제청으로부터 민관협의회 구성을 약속받았지만 지금까지 이행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카지노는 주민 입장에서 보면 위해시설이자 기피시설”이라며 “이러한 사업을 추진하면서 정부·인천시가 의견 수렴을 하지 않았다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고 우롱한 처사이다. 문제점을 모르는 체하는 지역 정치인들도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김 자문위원은 2013년 영종의 자연환경과 인천경제청의 관광레저 복합도시, 항공산업 중심도시에 대한 비전을 공감해 경기 안양에서 영종하늘도시로 이사를 왔다. 그러나 영종에 카지노가 들어온다는 소식을 듣고 2015년 카지노대책위에서 반대 운동을 했다.
김 자문위원은 “아이 3명에게 자연을 선물해주고 싶어 이사왔는데 카지노 계획을 듣고 분노했다”며 “우리 아이들과 함께 카지노를 즐기라는 말인가. 복합리조트로 포장된 영종이 도박도시로 전락할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고 주장했다. 또 “2025년 강원랜드 내국인 영업 독점권이 종료되면 내국인 카지노 허용 지역은 영종지역이 1순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렇게 되면 영종의 도박 피해는 심각해질 것”이라고 했다.
김 자문위원은 “정부나 인천경제청은 카지노가 일자리 창출, 세수 확보에 도움이 된다고 하지만 구체적인 근거가 없다”며 “청소, 관리 등 리조트 용역 직원 일자리는 영종주민 입장에서 원하지 않는다. 정부는 일자리 대책 방안을 주민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